공원묘지 죽어서도 바가지_파라과이 포커 가방_krvip

공원묘지 죽어서도 바가지_유튜브로 보고 돈 벌어_krvip

김종진 앵커 :

저승길 바가지가 극성을 부리고 있습니다. 고시 가격대로 공원묘지를 확보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고 그 외의 웃돈도 턱없이 요구하는 게 다반사입니다.


유정아 앵커 :

하지만 혈육을 떠나보내고 경황이 없는 상주들은 체면을 고려해서 속은 상하지만 부르는 대로 고스란히 지불하기 마련입니다.


김종진 앵커 :

더구나 이런 현상은 묘지난이 심각해지면서 이제 통제불능 상태가 됐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 입니다.


유정아 앵커 :

관할관청 마저도 관리감독을 포기한 공원묘지의 폭리실태를 정은창 기자가 취재 했습니다.


정은창 기자 :

서울 근교에 있는 한 공원묘지입니다. 이곳은 자치단체가 지난 고시가에 따라 묘지 값을 평당 최고 8만 천 원 이상 못 받도록 돼 있습니다. 그러나 과연 그럴까?


“평당 얼마라고요? 65만원이요?”


서울공원 관게자 :

평당 65만원에서 70만원


정은창 기자 :

이 액수는 관할 군이 고시한 최고한도액의 8배가 넘는 돈입니다. 이 묘지계약서의 경우 13평에 750만원이 들어갔습니다. 그러나 실제 묘지 값과 관리비는 150만원이 채 되지 않고 6백만 원 가까운 돈이 축대조성과 잔디 등의 명목으로 쓰였습니다. 배보다 배꼽이 훨씬 큰 샘 입니다.


홍승택 (묘지 사용자) :

세부적 설명 받은 적 없다.


정은창 기자 :

사정은 다른 곳도 마찬가지입니다. 평당 14만원을 받게 돼있는 이 공원의 경우, 묘지 6평에 225만원입니다. 평당 37만5천원쯤인데 고시가의 2개가 훨씬 넘습니다.


김성준 (용인공원 관리소장) :

관리하고 장례하는데 필요한 인건비, 이걸 다 포함해 가지고 평당 15만원씩을 더 받아요.


조철호 (천안 풍산공원 관리부장) :

저희가 음성적으로 조경비란 명목으로... 도저히 이거 가지고 운영도 안되고...


정은창 기자 :

그러나 조경이나 잔디 등은 공원묘지의 허가를 받을 때 미리 갖춰놓아야 하는 것으로 묘지 값에 이미 포함돼 있습니다.


“고시가에 조성비 등이 포함됩니까?”


용인군청 묘지담당직원 :

포함돼있죠.


정은창 기자 :

이처럼 공원묘지에선 법을 무시한 채 갖가지 명목으로 웃돈을 챙기고 있습니다. 하관 때의 웃돈도 문제입니다. 하관한 후 땅을 밟는 이른바 달구질 과정에서 인부들에게 돈을 주지 않을 경우 장내가 순탄치 않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입니다.


상주 친척 :

20만 원 정도 냈어요.


정은창 기자:

웃돈을 요구할 경우 신고해달라는 표지판이 무색할 지경입니다. 여기에다 상을 당한 사람들이 경황이 없는 틈을 타, 비석과 묘 테두리 등의 석물판매를 통해 폭리를 취하고 있습니다.

이곳에서는 묘지사용자와 계약을 체결할 때 특정 석물업체의 석물만을 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어, 사실상 끼워 팔기를 하고 있습니다.


묘지사용자 :

둘레석 등 모델이 있어 석물 안한다 할 수 없어요.


정은창 기자 :

업자 2명이 상물을 독점공급하고 있어 값은 당연히 비쌉니다. 묘지 6평을 기준으로 비석과 상석, 묘 테두리, 화병 등의 석물 값이 일반 석채공장에서는 백40만 원가량인데

비해 공원 측에서는 250만원 가까이 받습니다.


“평균 한 얼마… 몇 개정도 납품해요?”


김태원 (용인공원 석물납품업자) :

평균 한 60-70여개.


정은창 기자 :

사정이 이렇다보니 똑같이 공원 입구에 자리 잡고 있어도 독점업체와 주변공장은 대조적입니다. 납품공장은 쉴틈없이 기계가 돌아가고 있는 반면, 한쪽에서는 아예 반휴업상태입니다.


김창신 (용인석재 대표) :

다른데서는 들어가지 못하죠. 계약 때 석재까지 한꺼번에 하죠.


김승기 (임종의전화 사무국장) :

유족이 자기가 마음대로 석물을 석물 전문 업체에서 맞춰가지고 설치를 할려고하면 그런 걸 못하게 하는 것이 현 실정입니다.


정은창 기자 :

이 같은 독점공급을 통해 성물회사가 취한 이득은 공원묘지 측과 나눠 갖습니다.


“월 얼마정도 받습니까?”


신이범 (용인공원 전平) :


조금 됩니다.


“1-2천(만원) 정도 됩니까?”


그 정도로만 말씀 드리죠.


정은창 기자 :

그러나 사정이 이런데도 관할 군에서는 고시가가 현실과 맞지않는다는 업자 쪽과 같은 입장입니다.


이태석 (용인군 위생계장) :

경기도 고시의 출발점부터 국가단속이라든가 이러한 문제가 있죠.


정은창 기자 :

이러한 인식 때문에 고시가를 어길 경우 처벌한다는 법 규정은 사문화 된지 오래 입니다.


용인군청 묘지담당직원 :

고시 가격으로 하여튼 제가 이 가격을 받도록... 준수하도록 이렇게... ..법적 강제력이 있는 겁니까? 한 번도 이 심사하지 않아가지고 벌금을 받는 이런 조치가 없는 모양 입니다?"


예.


정은창 기자 :

KBS 뉴스, 정은창 입니다.